사용자 도구

사이트 도구


소송실무:민사:채권자대위
소송실무:민사:채권자대위

피보전채권의 판단

당사자적격의 존부는 법원의 직권조사사항이기는 하나, 법원은 원고가 피보전채권으로 주장하지 아니한 권리에 대하여까지 피보전채권이 될 수 있는지 여부를 판단할 필요가 없다.

1. 채권자대위소송에서 대위에 의하여 보전될 채권자의 채무자에 대한 권리(피보전채권)가 부존재할 경우 당사자적격을 상실하고, 이와 같은 당사자적격의 존부는 소송요건으로서 법원의 직권조사사항이기는 하나, 그 피보전채권에 대한 주장·증명책임이 채권자대위권을 행사하려는 자에게 있으므로, 사실심 법원은 원고가 피보전채권으로 주장하지 아니한 권리에 대하여서까지 피보전채권이 될 수 있는지 여부를 판단할 필요가 없다(대법원 1998. 3. 24. 선고 95다6885 판결, 대법원 2000. 1. 28. 선고 98다17183 판결 등 참조).

그러나 당사자가 부주의 또는 오해로 인하여 명백히 간과한 법률상의 사항이 있거나 당사자의 주장이 법률상의 관점에서 보아 불명료 또는 불완전하거나 모순이 있는 경우, 법원은 적극적으로 석명권을 행사하여 당사자에게 의견진술의 기회를 부여하여야 하고, 만일 이를 게을리한 채 당사자가 전혀 예상하지 못하였던 법률적 관점에 기한 재판으로 당사자 일방에게 불의의 타격을 가하였다면 석명 또는 지적의무를 다하지 아니하여 심리를 제대로 하지 아니한 것으로서 위법하다(대법원 2008. 12. 11. 선고 2008다45187 판결, 대법원 2013. 11. 28. 선고 2011다80449 판결 등 참조)
대법원 2014. 10. 27. 선고 2013다25217 판결 [소유권이전등기말소]

로그인하면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소송실무/민사/채권자대위.txt · 마지막으로 수정됨: 2024/02/13 15:33 저자 이거니맨